'소란'에 해당되는 글 23건

  1. 2008.12.10 시작할까....
  2. 2008.05.29 기분 안 좋다...
  3. 2008.03.08 내가 생각하는 블로그? (6)
  4. 2008.02.28 블로그?... (2)
  5. 2007.10.18 새벽인데 그냥...
  6. 2007.06.18 글만 쓰기... (1)
  7. 2007.05.30 하루... (1)
  8. 2007.04.29 Blue Day...
  9. 2007.02.07 떠나가는 자들의 길...

시작할까....



아직은 여길 오면 그 날이 기억난다...

매일매일 기억 하기 위해 들어만 오는...
 

나의 또 다른집...


기억을 아래로...아래로....밀어내고...

다시 시작해야 하나...



한 두어달만 더 기억을 붙잡고 살아볼까...


아니...평생을 기억하고 살아 가겠지...



일단 잠부터 자고...
Trackback 0 Comment 0

기분 안 좋다...









 


광고 글 남기지 마라...














Trackback 0 Comment 0

내가 생각하는 블로그?

와 이제 이런 것까지 쓰고 있네...
(하지만 은근히 즐기고 있는듯...하하..)

뭐 솔직히 생각 안해 봤다..ㅡㅡ...


블로그라는게...

학교다니면서 일기조차 안 쓰던 인간이....
(방학숙제도 안 하던...ㅡㅡ...)

어느날 개인 홈페이지라는걸 만들게 되고....
(12년전이군...벌써....)

그걸 또 바꾸고 부수고...

그렇게 10여년이 지나다가...


그냥 만들게 되고....

정말 어느날 술이라도 마시면 뭔가 끄적이고...

공개하는 글보다 비공개 글이 더 많아 지면서...
(뭐 지극히 개인적인 글들...마눌님도 보시면 안되는 그런글?..ㅎㅎ..)


블로그...

나에게 의미는...

메모를 위한 낙서장...정도?....



이 곳에 와서...
"오~! 이런 정보도 있구나!"... 하고 갔다는 분 아직 본적도 없고....ㅡㅡ;;...


그냥...


이렇게 내 맘대로 글 써도 되는 공간 하나 있는 것이면 만족....



참 빌어먹기 딱 좋은 성격이다..ㅡㅡ....






Trackback 0 Comment 6
  1. BlogIcon BlueCafe 2008.03.10 08:58 address edit & del reply

    ㅋㅋ...결국 이방법으로...^^*
    그래두 다행이군...같이 놀 사람이 생겨서...ㅋㅋ

    • BlogIcon Nine 2008.03.10 13:54 신고 address edit & del

      결국 이 방법이 아니라! 버럭버럭!
      능력껏 할 수 있는 방법을 먼저! 알려 주셔야 했잖수!
      로또는 취미가 아니랍니다!...ㅡㅡ;;...

  2. BlogIcon BlueCafe 2008.03.10 17:13 address edit & del reply

    ㅎㅎ...내가 안 알려줬나?..ㅋㅋ
    미안..ㅎㅎ
    근데 승호 주말에 서울에 왔었당...ㅡ.ㅡ
    토요일 밤에 한균형 한티 연락와서...잠깐 얼굴 봤당...ㅋㅋ

    • BlogIcon Nine 2008.03.13 02:17 신고 address edit & del

      오늘 오라고 바코드 왔네...
      아까 프린트 해놨어...
      그나저나 몇시에 만나지?..8시쯤에 만나야하나..ㅡㅡ;;;
      글구 토요일이라...흠...
      그날 난 사당동에서 술 마셨나?..ㅡㅡa...

  3. BlogIcon BlueCafe 2008.03.13 11:04 address edit & del reply

    그치...사당에서 술 마셨지....ㅋㅋ
    일요일이잖아...뭐 8시까지야...한 8시 반?...ㅋㅋㅋ
    암튼 그때 보장...^^*

  4. 별쫑이 2008.04.01 09:05 address edit & del reply

    ㅡ.ㅡ;; 졸려요... 그치만 ㅠㅠ 잘 수가 없다눙;;;

    블로그...넘 이쁘자나요~ 췟!!
    부럽다구요~~

블로그?...

오픈 아이디....

별 신경 안 쓰고 살다가...
개념 한번 잡아 봤는데...


블로그를 하는 이유가 뭘까?....라는 생각이 드네...



공중전화 찾아서 동전 넣고 전화 하는게 불편하긴 하지만...

블로그는 그런 공중전화박스라고 생각 하는데...

부가요금서비스가 마구 제공되는 핸드폰 같네...

뭔가 전화만 되면 되는 전화기에...
카메라에 TV에 mp3까지 다 가져다 붙이고 싶어 한다는 생각이...
그것도 서로 회사가 다른 제품들을 접착제로 다닥다닥 붙여 놓는 느낌...



사용자가 편한게 정말 맞는건지........
새로운 수입원의 창출을 모색하는건지.....




사막 한가운데...

신기루의 신기함이 사라지면...

갈증만이 남을텐데.....
Trackback 0 Comment 2
  1. BlogIcon BlueCafe 2008.02.28 08:53 address edit & del reply

    뭐 수입원 창출이야 벌써 시작한거지...ㅡ.ㅡ

    돈독 오른 블로거...
    지위,명예욕에 눈 뒤집힌 블로거...

    아무튼 실생활과 비슷한 곳이잖아...ㅋㅋ

    근데 궁금한건 뭘 하더라도 그걸 돈으로 만들어 버리는...
    참 신기한 종족이 있다라는...부러워..ㅡ.ㅡ

    • BlogIcon Nine 2008.02.28 13:36 신고 address edit & del

      길은 여러가지...
      따르는건 환상...
      변함없는 현실...

      뭐 그런거 아닐까?...

새벽인데 그냥...

뭔가 아무거나 쓰고 싶어서....



날씨 좋더군...

오후 2시에 일어났지...

차를 몰고 도로를 달리는데...

눈물이 나더군....


모르겠어 하여간...그 랬 어...




가을인가봐...


그런데...


추워...



겨울은 싫은데...


그냥 평생 가을이면 안되나...








그러면 안되나.......
Trackback 0 Comment 0

글만 쓰기...

새벽까지 노다메 칸타빌레 다보고...

끄적끄적...

그러고보면 나란 아이...

참으로 일기 쓰기 싫어한다...

하루 종일 머리속에서 뒤죽박죽 되어버리는 끝없는 생각들...


다 어느 별로 가는걸까...

어떻하든 남겨보고 싶은데...




자신의 글씨체가 맘에 안들어서 글을 안 쓴다.......

거지되기 딱 좋다...




손가락 글씨쓰고 싶은 새벽...


Trackback 0 Comment 1
  1. BlogIcon Nine 2007.06.18 03:5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그러고 보니...

    오늘의 일기...

    아니 어제의 일기...

    나의 작은 거인 친구가 왔었다...

    그의 아내와 그의 아들과...

    커다란 수박을 사들고...

    집에 수박만 두통... * ^_______________^ *

    좋은 일요일이었다....너무도...

하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의 삶의 목적이 하루 남았는데...
나의 삶의 시간이 하루 남았는데...

어떻게 해야하나...



또 한번 죽어야 하나...




Trackback 0 Comment 1
  1. BlogIcon Nine 2007.07.03 04:3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거 이상해...

    만들고 며칠 지난후에 살아 있어서 생각 하긴 했지만...

    " 一日 " 이라고 했어야 하는 거였군...

    그런 거였을거야...아마도...

Blue Day...

노트북이 생겼다...

개봉도 하지 않고 판매하겠다고 글을 올렸다...
(나에겐 쓸 일이 없으니까..)


밖에 나가 있을 때 연락이 올 수도 있으니까...

하루종일 짊어지고 다녔다...



이 아래 윌스미스 같은 기분....


하루가 답답하다...


PS:그래도 골밀도 측정기보다는 가벼웠을 듯하다...마음의 무게는 비슷했지만...ㅋ...
Trackback 0 Comment 0

떠나가는 자들의 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



새벽이다...

조금씩 밝아 오는 산 너머의 태양빛...

그 재촉하는 빛을 따라 발걸음을 옮기려는 사람들...

하늘에서 그들의 길을 바라본다...




fm2, 50mm f1.4, 1/15초, 리얼라, 스캔리사이즈.


2006/08/04-21:19:04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2 3 next